“오봉역 사망사고 명명백백한 진상규명 필요”
상태바
“오봉역 사망사고 명명백백한 진상규명 필요”
  • 의왕방송
  • 승인 2022.11.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채훈 의왕시의원, “철저한 사고조사,신속한 후속조치,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한채훈 의왕시의회 의원 페이스북 캡쳐
한채훈 의왕시의회 의원 페이스북 캡쳐

한국철도공사(코레일)소속 직원이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오봉역에서 화차연결분리작업 도중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수사기관의 사고조사를 통해 명명백백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채훈 의왕시의회 의원(고천동·부곡동·오전동)은6일 페이스북을 통해“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 이후 코레일에서만4번째 중대재해 사망사고”라며“수사기관은 철저한 사고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노동현장과 근무여건은 안전기준을 엄격히 준수하였는지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지는 않았던 것인지 명명백백한 사고원인 규명이 필요하다”면서 국민 누구나 안전한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노력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 의원은“최근 윤석열 정부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규제 완화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는데,그야말로 안전불감증 사회”라며“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크게 요구되고 있다는 사실을 정부는 망각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 의원은“그 무엇도 국민의 안전보다 시급하며 중차대한 것은 단언코 없다”며“신속한 후속조치와 재발방지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