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계’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김동연 공개지지
상태바
‘유승민계’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김동연 공개지지
  • 의왕방송
  • 승인 2022.05.1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동행캠프서 기자회견 … 경기도지사‧수원시장 경선 결과 비판, 김동연 지지 의사 밝혀
○ 김은혜 후보는 “윤심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밖에 할줄 모르는 후보”… ‘자객정치’ ‘구태정치’ 안돼
○ 말 잘하는 정치인 아닌 성과로 실력 증명해온 일꾼 필요 … ‘기득권 깨는 정치’ 김동연 지지해달라

대표적인 유승민 계로 손꼽히는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강 부위원장은 김은혜 후보를 윤심(尹心)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라고 맹비난하면서, 기득권을 깨는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강 부위원장은 16일 오전 팩스로 탈당서를 제출하고 난 이후 오후 2시 동행캠프 8층에서 김동연 후보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강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 오기까지 수많은 고민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길고 긴 숙고 끝에 제 살을 도려내는 심정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다라고 운을 뗀 뒤 유승민 후보가 탈락한 경기도지사 경선 결과를 권력의 뒤끝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순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부위원장은 같은 당이라도 권력의 눈 밖에 나면 동지가 아니라 적이었다. 자신의 대변인 김은혜 후보를 자객으로 보내 경쟁자를 서슴없이 축출했다라며 민심을 뒤엎은 당심, 윤심에 경기도민과 도당의 자존심을 바닥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자신이 도전했다가 컷오프 탈락의 고배를 마신 수원특례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강 위원장은 수원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수원 시민의 민심이 아니라 윤심과 얼마나 가까이 있느냐가 절대적인 기준이었다라며 유승민과 오랜 시간 함께했던 나에게는 일할 기회는커녕 최소한의 경쟁에 참여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을 대하는 기본적인 상식과 공정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 위원장은 김은혜 후보가 유승민보다 경기도민의 삶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이었다면 오늘 이 자리에 서지 않았을 것이라며 오로지 윤심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 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를 지켜보며 같은 당이라는 이유로 침묵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강 위원장은 정치는 정치인이 소속된 정당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을, 도민을, 시민을 바라보며 해야 한다. 말 잘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성과로 실력을 증명해 온 일꾼이 경기도지사가 되는 것이 경기도와 경기도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경기도의 발전과 도민의 삶을 책임질 후보, 자객정치나 구태정치가 아닌 기득권을 깨는 정치, 도민을 위한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