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밸리개발사업이 제2 대장동 사태인가? 시민단체 성명 발표
상태바
백운밸리개발사업이 제2 대장동 사태인가? 시민단체 성명 발표
  • 의왕방송
  • 승인 2022.05.1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밸리 지역 (카카오맴 인용)
백운밸리 지역 (카카오맴 인용)

 

 백운밸리개발사업 비위척결 및 안양교도소 이전반대 의왕범시민연대는 안양교도소의 의왕시 이전 이 선거 공약에 나오는 조짐이 보이는데 대한 반대와, 백운밸리 개발시 의혹에 대해 성명서를 발표 하였다.

백운밸리개발사업 비위척결 및 안양교도소 이전반대 의왕범시민연대는 다음과 같이 성명서를 발표 하였다.

 

성명서 전문

명 서

 

최근 의왕시 백운밸리개발사업이 제2 대장동 사태인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고, 안양시에서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양교도소 이전을 대선공약으로 거론하며 이전후보지로 의왕시가 거론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백운밸리개발사업은 김성제 전 의왕시장이 의왕시 100% 출자의 의왕도시공사를 설립하여 재임시절 역점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최근 조선일보 [땅집고] 기사 "11억이 500억으로....백운밸리, 민간업체에 수천억 배당"등의 관련 보도를 접하면서 백운밸리개발 사업의 특혜 의혹과 설계자가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져 다시는 공익을 앞세운 비위행위가 자행되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지난 2019년 백운밸리의 각종 의혹에 대하여 감사원이 감사한 결과 의왕도시공사가 추진했던 이 사업에서 "특혜로 손실 및 비위행위"가 적발되어 검찰에 고발조치를 하였었다.

그러나 감사원이 불법이라고 인정한 고발내용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무혐의로 처분한 것은 부실 수사를 한 것임에 의심할 여지가 없다.

또한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양교도소 이전 후보지로 의왕시가 거론되는 움직임을 보면서 의왕시민으로서 불안감을 감출 수가 없다.

지난 2015년 김성제 전 의왕시장이 실제 법원,검찰청도 없는 4개 교정시설을 한데 묶어 일명 "경기남부법무타운"이란 통합교도소를 의왕시에 이전 추진을 하였으나 주민들이 주민소환청구까지 하면서 저지한 바 있으며. 그 당시 주민 십여명을 업무방해, 공무집행방해,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까지 하였던 김성제 전 시장은 지금까지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단 한마디의 공개사과도 없었다.

우리는 앞으로 다시는 안양교도소의 이전 후보지로 의왕시가 재론되는 사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의왕시를 청정도시, 녹색도시, 교육도시로 끝까지 지켜나갈 것이다.

 

이에 우리는 작금의 사태에 대하여 백운개발 의혹에 대한 검찰에 재수사를 촉구하며 안양시에도 아울러 경고한다.

하나, 감사원도 인정한 백운밸리 특혜와 비위행위에 대하여 검찰은 재수사를 실시하여 비리의 원천을 발본색원하라!

하나, 우리는 안양시에서 안양교도소 이전 후보지로 의왕시를 거론하는 사태를 좌시하지 않고 끝까지 저지할 것이다.

 

     백운밸리개발사업 비위척결 및 안양교도소 이전반대 의왕범시민연대

(의왕시민모임, 의왕풀뿌리희망연대, 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 바람개비행복마을, 416그리고우리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