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의원, 산업부문 기후 리스크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상태바
이소영 의원, 산업부문 기후 리스크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2.02.1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의원 “온실가스 감축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적·제도적 토대 마련해야”
이소영의원
이소영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의왕·과천)이 지난 11일 사단법인 넥스트와 함께 산업부문 탄소중립 및 기후 리스크 대응 전략 토론회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각국 정부와 투자자, 글로벌 기업들이 탈탄소화 흐름에 맞추어 정책과 투자 및 구매 기준을 바꿔나가는 세계적 추세 속 우리나라 주요 기업의 기후 리스크를 분석하고 대응전략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발제에 나선 사단법인 넥스트 고은 이사는 배출권거래제의 강화, EU 탄소국경조정제도 등의 기후 리스크가 철강, 반도체, 정유, 석유화학, 자동차제조업의 대표 기업 5개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비용 및 손익 영향도를 제시했다. 그중 가장 큰 손실이 예상되는 기업은 포스코(철강업), 현재 계획 중인 고로기반 혁신기술에도 불구하고 2030년 약 8조 원에 달하는 비용을 부담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는 약 38천억 원, S-Oil은 약 16천억 원, LG화학은 약 13천억 원, 현대차는 약 1,700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발제한 국회미래연구원 여영준 부연구위원은 EU 탄소국경조정제도에 따른 산업별 파급효과를 전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30EU 탄소국경조정 전면도입 정책충격에 따른 국내 산업의 총 부담액은 8.2조 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저탄소 정책 시행에 따른 에너지 효율 향상, 저탄소 전력 전환 등이 효과적으로 달성될 경우 부담액은 약 11.7%~15% 수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진 토론에는 녹색전환연구소 이유진 부소장을 좌장으로 산업부 김태우 산업환경과 과장, 환경부 최민지 기후경제과 과장,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센터 김녹영 센터장, NH 아문디자산운용 최용환 팀장, 그린피스 장다울 전문위원이 기후리스크 대응을 위한 배출권거래제, 기술·금융지원제도, 인프라 확대 등의 다양한 전략을 논의했다.

 

이소영 의원은 무역의존도가 G20 중 두 번째로 높고 제조업 중심 산업구조를 가진 우리나라에서 재생에너지 확대와 탄소중립은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감축 주체들이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는 사회적·제도적 토대를 마련하고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 (참고) 토론회 링크 : https://nextgroup.or.kr/?C3vmhWc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