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초평지구 ‘누구나집’분양전환가격 조정 강력 요청
상태바
의왕시, 초평지구 ‘누구나집’분양전환가격 조정 강력 요청
  • 의왕방송
  • 승인 2021.12.0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초평A2 누구나집 시범사업
의왕초평지구
의왕초평지구

의왕시는 의왕초평지구에 정부가 추진 중인 누구나집시범사업과 관련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임대주택 분양전환가격의 합리적인 조정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7일 밝혔다.

 

누구나집은 청년, 신혼부부 등 무주택자에게 주변시세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내집 마련 기회를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분양전환 임대주택이다. 집값의 10%만 내고 10년간 임차인으로 거주하면 입주 때 미리 정한 집값으로 분양받을 수 있다.

 

지난 112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IH)는 의왕초평, 화성능동, 인천검단 4곳 등 6개 시범사업지에 6천호 주택공급 사업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국토부 발표에 따르면, 제일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된 의왕초평 A2 업지(45,695)에는 전용면적 59~84아파트 총 900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며, 전용면적 84기준 확정분양가는 85천만원으로 평당 23,959천원 수준이다. 전용면적 7476천만원, 5961천만원으로 평당 약 24백만원에 이른다.

 

그러나 시민들은 이번에 발표한 확정분양가가 현 시세와 크게 다르지 않다며, 누구나사업이 과연 청년 및 신혼부부 등 무주택자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사업인 강한 의문을 품고 있는 상태다.

 

더구나 지난해 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먼저 분양한 의왕초평A-3블록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전용면적 55가 평당 16백만원에 책정됐으나, 1년이 채 안된 시점에 동일지역 임대주택이 8백만원이나 높은 가격으로 책정됐다며 그 타당성에 불만을 성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누구나집 시범사업이 주거취약계층의 실질적인 내집 마련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며, 시민 여론을 고려하여 지난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누구나집 분양전환가격에 대해 하향조정해 줄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상돈 의왕시장 역시 의왕초평지구는 지난 8월 발표한 신도시 대상지와 인접해 있고, 향후 의왕역 GTX-C 정차로 인구 유입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라며, “청년·신혼부부 등의 관심이 집중되는 지역인 만큼 저렴한 주택공급으로 주거취약계층 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생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