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통화 어려운 긴급 상황, 문자메시지로 119 신고하세요”
상태바
“전화통화 어려운 긴급 상황, 문자메시지로 119 신고하세요”
  • 의왕방송
  • 승인 2021.11.0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119 다매체 신고서비스 운영 중
- 문자 메시지, 영상통화, 어플리케이션으로도 119 신고 가능해
- 전화가 곤란하거나 신고가 급증할 경우 신고 접수율 향상 기대
○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신고는 산악 사고시 GPS의 정확한 위치까지 전송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오랜만에 찾은 콘서트 현장. 열심히 공연을 관람하던 중 옆에 있던 관중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려졌다. 급히 119에 신고를 하려했으나 음악소리가 너무 커 전화 목소리로는 상황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것만 같았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임원섭)에서는 이처럼 의사소통이나 음성통화가 곤란한 경우에도 얼마든지 신속하고 편리하게 119 신고가 가능하도록 ‘119 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119 다매체 신고시스템은 음성전화를 제외한 단문 메시지 서비스(SMS),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MMS), 영상통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119신고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유선전화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과 장애인도 119 신고를 보다 수월하게 할 수 있고, 집중호우나 태풍 등 대형재난 상황에서 신고 전화가 급증할 경우 우회 신고 수단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영상통화는 휴대전화를 통해 119를 누르고 영상통화를 누르면 상황실과 연결돼 현장의 상황을 영상만으로 신고할 수 있다. 또한 119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면 전화통화 없이 신고가 접수되고 상황 파악을 도울 사진과 동영상도 첨부할 수 있다.

특히 스마트폰의 경우 ‘119신고앱을 내려 받아 신고서비스를 이용하면, GPS위치 정보가 상황실로 전송돼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위치 파악이 어려운 산악 등 오지에서 매우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황규홍 예방과 생활안전팀장은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는 전화로 신고가 어려운 도민들께 매우 유용하다널리 사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지역에서는 지난 20137월부터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월부터 다매체 신고시스템을 경기 남부지역과 분리하여 이관하여 접수·처리해야 하는 불편을 없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