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의원, 데이터센터 전력수요 92.2% 수도권 집중 전력난 심화 국감장서 밝혀혀
상태바
이소영 의원, 데이터센터 전력수요 92.2% 수도권 집중 전력난 심화 국감장서 밝혀혀
  • 의왕방송
  • 승인 2021.10.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영 의원, 29년까지 데이터센터 전력수요 92.2% 수도권 집중
- 수도권 데이터센터 전력수요 13.5GW, 원전 10개 분량
- 이소영 의원, 전력계통영향평가 조속한 도입으로 지역불균형 해소해야
이소영의원
이소영의원

데이터센터(IDC) 사업자들이 한전을 통해 2029년까지 전국에 신청한 총 전기계약용량 14.7GW 중 수도권의 계약용량이 13.5GW(92.2%)에 달해 IDC의 수도권 집중과 전력난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경기 의왕·과천)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데이터센터 전기공급 및 사용예정 현황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29년까지 데이터센터 계약용량이 서울 51개소 3,237MW, 경기 118개소 8,789MW, 인천 13개소 1,494MW로 전체 193개소 14.7GW 182개소 13.5GW를 신청하여 각각 94.3%, 92.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 들어설 IDC의 예상 전력수요 13.5GW신고리 4호기(1.4GW) 원전 10기에 해당하는 규모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188개소의 14.1GW가 집중적으로 설치될 것으로 전망되어 전력공급 등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러나 문제는 지난 9월 확정된 제9차 송변전설비계획에 수도권 공급능력 부족으로 IDC 신규수요의 50% 적기 공급 어렵다고 분석하여 한계용량 초과를 경고하고 있고, 데이터센터 확충에 의한 전력소비량 전망은 불확실성이 크다는 이유로 9차 전력수요전망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IDC와 같은 업종은 발전소 등 전력생산 지역에 설치하여 분산하는 것이 최적의 방안이지만, IDC 업계는 대부분의 고객이 수도권에 있고 인력 문제 등으로 수도권을 선호하고 있어 이미 포화상태인 수도권 전력망은 한계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부는 전력생산과 소비에 대한 지역간 불균형 해소를 위해 지난 6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을 수립했고, 국회에서도 전력계통영향평가를 포함한 분산에너지활성화 특별법안을 논의중이지만 제정까지는 더딘 상황이다.

 

이소영 의원은 올해부터 25년까지 본격적으로 IDC가 수도권에 들어설 계획이기 때문에 법 통과이전이라도 전력계통 영향평가를 수행할 수 있는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산업부는 수도권에 입주하는 반도체, 데이터센터 등 기업들이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통해 자가발전을 늘릴 수 있도록 권고하여 전력자급률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전력, 국정감사 제출자료)

 

전국 데이터센터 전기공급 및 사용예정 현황

 

사용전망 현황

지역별 고객수 및 계약용량

 

지 역

서울

인천

경기

충북

대전

충남

전북

광주

전남

대구

경북

부울

경남

51

13

118

1

3

1

3

2

1

193

용량(MW)

3,237

1,494

8,789

400

128

400

132

60

20

14,660

 

연도별 추이

 

연도

’21

’22

’23

’24

’25

’26

’28

’29

18

46

61

50

13

3

1

1

193

용량(MW)

918

2,565

5,789

3,662

1,140

450

120

16

14,660

 

전기사업법 시행령 제5조의5 5항에 의거 전기를 대량으로 사용하려는 자는 미리 사용 예정 통지를 하여야 하며, 전기사용예정통지정보를 기반으로 사용전망 작성함

 

사용용량()

요청시기

5이상 ~ 1미만

사용 예정일 1년 전

1이상 ~ 10미만

사용 예정일 2년 전

10이상 ~ 30미만

사용 예정일 3년 전

30이상

사용 예정일 4년 전

동일 고객의 다수 장소 중복 통지 건을 포함하고 있음

연도는 고객이 한전으로 통보한 사용 예정 연도이고, 고객 측의 사업 계획 변경에 따라 실제 전기사용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음

 

출처: 9차 장기 송변전설비계획(2021.9)참고: 9차 장기 송변전설비계획과 한전이 제출한 자료의 데이터가 일치하지 않는 것은 9차계획은 21.2월 기준, 한전 국정감사 제출자료는 21.9월 기준으로 작성 기준시점이 다르기 때문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