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의원, “특허청 위조상품 단속 5년간 820만건” 밝혀
상태바
이소영의원, “특허청 위조상품 단속 5년간 820만건” 밝혀
  • 의왕방송
  • 승인 2021.07.13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뷰티 열풍 불던 화장품 줄고 온라인 거래 활성화로 의류 가장 많아... 사회상 반영
이소영의원
이소영의원

최근 5년간 특허청이 적발한 위조상품이 무려 820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제품을 모방해 진짜 제품인 것처럼 만드는 이른바 짝퉁상품이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이 13일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위조상품을 단속한 결과 압수된 물품은 8252,928점으로 정품의 가액만 1,6413,000만원에 달했다.

 

품목별로는 의류가 594,076점으로 가장 많았고 화장품이 492,804, 가방류가 36,868, 장신구류가 36,088, 신발류가 27,936, 시계류가 2,168점 순이었다.

 

정품가액별로는 가방류가 5579,0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의류 3347,000만원, 장신구류 1526,000만원, 시계류 1009,000만원, 신발류 618,000만원, 화장품류 83,07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올해 들어 5월까지 압수된 위조상품 가운데에는 의류가 8,090건으로 가장 많았고 가액별로는 가방류가 459,0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주요품목별 최고가액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의류 PXG(848만원), 가방 샤넬(800만원), 장신구 티파니앤코(450만원), 신발 샤넬/디올(130만원)이 이에 해당한다.

 

특허청 관계자에 따르면, 2019년까지 K뷰티 열풍 등으로 화장품류가 압도적으로 많았던 흐름이 최근 온라인 거래 활성화로 명품 의류로 옮겨가는 사회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압수물품 목록

* 가방류

*신발류

*장신구류

*시계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