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의왕 희망울타리’보증금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의왕시,‘의왕 희망울타리’보증금 지원사업 추진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1.06.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시장 김상돈)가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안정 지원과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주거취약계층 보증금 지원사업인‘의왕 희망울타리’사업을 추진한다.

코로나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올해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의왕 희망울타리’사업은 공공임대주택 입주(예정)자 및 거주자가 신용불량·극저신용등급의 사유로 대출 등의 방법으로 보증금을 마련하지 못해 주거취약상태가 지속되는 분들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예를 들어, 전세임대주택에 선정되어 입주예정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500만원의 본인부담금 중 본인재산 외 보증금 추가 마련이 필요하지만 신용불량으로 대출이 어려워 보증금을 마련할 수 없는 경우 ‘의왕 희망울타리’사업으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4월 청계동에 거주하는 박모씨(만 59세)는 시의 도움으로‘의왕 희망울타리’사업의 지원을 받아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하게 됐다.

보증금 지원을 받은 박모씨는“보증금을 마련하지 못해 폐가나 다름없는 곳에서 생활했는데, 시의 도움으로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하게 되었다.”며“새 보금자리에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생각에 정말 기쁘고,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의왕 희망울타리’사업은 각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상담을 통해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 후 지원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