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현대건설컨소시엄 GTX-C 민간투자사업 협상 개시
상태바
의왕시-현대건설컨소시엄 GTX-C 민간투자사업 협상 개시
  • 의왕방송
  • 승인 2021.06.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해각서에 따라 의왕역 정차를 반영한 협상안 국토부에 제출 할 것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건설컨소시엄 협상대표가 지난 22일 국토교통부와의 실무협상 개시 전 의왕시청을 방문해 김상돈 의왕시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의왕시는 2020GTX-C 기본수립에 맞춰 타당성조사용역을 수행하였으며, 국토교통부에 사업의 타당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민간사업자에게 의왕역 주변 발전가능성과 향후 수요증가를 중점적으로 설득한 결과, 지난 517일 의왕시와 현대건설 간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민간투자시설사업 상호협력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양해각서에는 의왕시가 행정·재정적으로 민간사업자를 지원하고, 민간사업자는 사업신청서 상에 의왕역을 미반영하더라도 사업추진단계에서 의왕역 추가정거장 설치를 반영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의왕시는 후속조치로 국토교통부 및 경기도에 양해각서에 따라 현대건설컨소시엄과 GTX-C 실시협약 체결 시 의왕역 추가정거장 신설을 반영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였다.

 

현대건설컨소시엄 관계자는국토교통부는 연내에 실시협약체결을 마무리하자는 입장으로, 최근 우선사업대상자 선정에 따른 논란으로 인해 국토교통부와 협상개시 전 의왕시를 우선 방문했다면서현대건설이 사업신청서 제출 전 의왕시와 체결한 양해각서에 따라 의왕역 정차를 사업계획서(실시협약) 상에 반영토록 국토부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상돈 의왕시장은현대건설컨소시엄이 의왕역을 최초 설계에 반영하지 않은 것은 매우 안타깝지만, 국토부와 실시협약 시 의왕역을 반영한다고 의왕시와 약속하셨으니, 의왕역이 당연히 반영될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의왕시는 의왕역 추가정거장 설치를 위해 현대건설컨소시엄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2026년 개통예정인 GTX-C는 양주 덕정역에서 수원역 까지 74.8km 구간에 사업비 약 43,857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의왕역 신설시 의왕역에서 양재역까지 15, 삼성역까지 18분에 이동이 가능하여 경기남부의 광역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