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선언 동참
상태바
의왕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선언 동참
  • 의왕방송
  • 승인 2021.05.2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에 앞서 국내 242개 지자체가 모여 2050 탄소중립 선언

의왕시(시장 김상돈)24일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사전행사인탄소중립 실천 특별세션에 참여하여 국내 242개 지자체들과 함께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국내에서 개최하는 최초의 환경분야 다자 정상회의로, 12개 회원국을 포함하여 우리나라 주최 정상급 국제회의 중 참석자 기준 최대 규모의 행사이다.

* (P4G: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 2017년 출범한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이번탄소중립 실천 특별세션에서는 주요 인사와 국내외 주요 도시의 장이 참여하여 탄소중립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해 경험과 의견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토론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의왕시가 242개 모든 지방정부와 함께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의왕시는 그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지난해 6월 의왕 기후위기 비상행동 선언을 시작으로 기후변화 대응 조례 제정,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가입, 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 수립,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전기차 충전구역 인공지능(AI) 모니터링시스템구축 등 의왕시만의 대응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또한, 시민과 함께하는 기후변화 대응노력의 일환으로 의왕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함께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수립에 착수하고, 기후위기 비상행동 실천 확산을 위해의왕 탄소제로 챌린지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