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소상공인·골목상권 살리기 본격 나선다
상태바
의왕시, 소상공인·골목상권 살리기 본격 나선다
  • 의왕방송
  • 승인 2021.05.2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민생경제 회복 주력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어려워진 지역경제가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소상공인·골목상권 지원사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지원하고 있는 특례보증대출을 당초보다 1억원 확대 출연하여 소상공인들의 숨통을 트여줄 전망이다.

 

또한,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분야별 전문가가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포를 직접 발굴하고, 수개월 간 집중 컨설팅하여 안정궤도로 이끌어주는소상공인 동행프로젝트와 지역 방송국과 연계하여 골목상권을 집중 홍보하는온마켓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그동안 정부나 기관의 다양한 공모·지원사업의 사각지대였던 골목상권골목형 상점가로 지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공모를 통해 상권별로 맞춤형 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침체된 상권에 다시금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올해 초 소상공인 지원시책 설명회를 시작으로, 의왕시 행복지원자금,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 의왕사랑 상품권 확대 발행 등 기존 지원사업에 이번 신규 사업을 더해 소상공인을 보다 두텁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상돈 시장은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위축된 소비심리로 소상공인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지역상권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민생경제가 하루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