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GTX-C노선 의왕역 정차 노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의왕시, GTX-C노선 의왕역 정차 노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1.03.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국회의원·현대로템(주) 간 협조로 GTX-C 의왕역 정차 실현 노력
왼쪽부터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김상돈 의왕시장, 이소영 국회의원
왼쪽부터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김상돈 의왕시장, 이소영 국회의원

의왕시는 2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의왕역 정차 지원을 위해 김상돈 의왕시장과 이소영 국회의원,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GTX-C노선의 의왕역 정차 필요성에 대해 서로 공감대를 가진 3개 기관과 협력의지를 다지고 상호간 협력을 통해 업무추진에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3자간 협약서에는 의왕시의 GTX-C노선 의왕역 정차 및 현대로템()의 관련사업 진행지원 현대로템()GTX-C노선의 의왕역 정차를 위한 홍보, 기술지원 등 시 발전을 위한 지원노력 국회의원은 본 협약 이행을 위한 지원노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협력사항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세부사항의 상호 협의가 필요 할 경우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운영하여 효과적인 업무협조 체계를 갖춰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을 통해 의왕시는 관내 첨단철도분야 연구생산 기업인 현대로템()의 적극적 지원에 힘입어 GTX-C노선의 의왕역 정차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시에서는 그동안 GTX-C노선 의왕역 정차 추진을 위해 기본계획 수립, TF팀 구성, 사전타당성 조사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시의 행정력, 현대로템의 첨단기술력, 국회의원의 지원이 결합된다면 의왕역 정차라는 공동의 목표를 반드시 이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