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의왕시,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1.02.0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14일, 총 230명 상황반 구성해 주민불편 최소화 노력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감염병 대응대책을 중심으로 하는 분야별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방역활동과 민생안정을 위해 연휴기간인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총괄반, 방역대책반, 보건의료반, 묘지관리대책반, 재난대책반 등 1개 실, 12개 반에 총 230명을 편성하여 주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철저한 방역대책을 실시한다. 신속한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보건소, 청계종합사회복지관에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며, 오전 9시부터 13시까지 시민들에게 코로나19 감염증 검사를 지원한다. 코로나19 상황총괄반에서는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를 실시하여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비상상황을 유지할 계획이다.

 

또한, 시 홈페이지에 연휴기간 진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명단을 게시하여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응급환자발생을 대비해 대형병원(아가페의료재단 시티병원)의 응급체계를 확립하여 24시간 응급치료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의 안전을 위해 설 연휴기간 동안 의왕하늘쉼터 모든 시설을 전면 폐쇄한다. 연휴 전후로 특별방역기간을 지정하여 봉안담 입구에 임시방역소를 마련하고 사전성묘를 할 수 있도록 운영하며,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성묘신청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생활쓰레기 청소대책, 물가안정 및 연료수급대책, 농수산물 안전관리 대책, 상하수도 대책 등을 운영하여 연휴기간 불편없는 환경을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김상돈 의왕시장은코로나19를 종식시키기 위한 예방접종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설 연휴가 코로나 확산방지의 마지막 분수령이 될 것이라 예상된다.”면서,“시민들께선 5인이상 모임 금지,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바라며, 시에서도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분야별 종합대책을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