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에게 행복지원자금 지원
상태바
의왕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에게 행복지원자금 지원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1.02.0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합금지 100만원, 영업제한 50만~100만원 지급
코로나19 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 지원 현장방문 김상돈시장
코로나19 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 지원 현장방문 김상돈시장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조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특별피해업종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재난지원금과 별개로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김상돈 시장은 경기도에서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가운데 시 차원에서 피해업종에 대한 추가지원이 필요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소상공인 특별피해업종에 대한 핀셋 지원을 결정했다.

 

행복지원자금 지원대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소상공인으로, 집합금지 업종에 100만원 영업제한 업종 중 2020. 8. 16.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사회적 거리두기 피해를 입고 있는 식당, 카페, pc, 독서실 등에 100만원 2020. 12. 8.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피해 업종인 이미용업, 목욕장업, 상점마트(300이상), 숙박업 등에는 5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20201231일 이전에 개업한 소상공인으로 신청일 현재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야 하며,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를 위반하지 않은 업체여야 한다.

 

신청 접수는 222일부터 312일까지 3주간 진행되며, 지원대상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은 의왕시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경기도에서 지급하는 경기도민 재난기본소득과 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제현장을 지키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돈 시장은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계속되고 있지만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점점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행복지원자금이 소상공인의 웃음과 행복을 되찾을 수 있는 발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지원자금은 접수 후 서류심사를 거쳐 224일부터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