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시즌2 지방의회가 나선다.(경기도의회가 앞장서다)
상태바
지방자치 시즌2 지방의회가 나선다.(경기도의회가 앞장서다)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1.02.03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철경기도의회 대표의원
박근철경기도의회 대표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1)

올해는 지방자치가 부활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박근철, 의왕1)17개 시·도 광역의회 의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지방의회법 제정등 진정한 지방자치 시즌2를 만들기 해 노력하고 있다.

 

오는 215() 전국 17개 시·도 광역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들이 경기도의회에 모인다. 전국 광역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의회(이하 광역의회교섭단체협의회’) 구성 및 지방의회법 제정 등의 현안을 논의한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은 지난해 12월부터 광역의회교섭단체협의회 구성을 위해 17개 시·도의회 교섭단체를 순방하고 있다. 부산과 제주도의회 방문으로 순방일정은 마무리된다.

 

이 자리에서 대표단은 지방의회법 제정 등 지방의회 위상 및 권한 확대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광역의회 의원들에게 호소하였고, 17개 시·도의회 교섭단체 대표들도 공감을 표했다.

 

그리고 오는 215() 경기도의회에서 함께 모여 지방의회 권한 및 위상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논의하기로 합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오는 3월에 전국 광역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협의회를 정식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지난 112일에 32년 만에 전부 개정된 지방자치법이 공포됐다. 그러나 아직은 갈 길이 멀기만 하다. 지방자치의 한 축인 지방의회의 권한과 위상은 아직도 그에 걸맞은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의회의 오랜 숙원이었던 인사권 독립 및 정책인력 도입련됐지만, 여전히 의회의 조직 및 예산권은 중앙정부와 자치단체장의 몫이다. 정당정치의 요체인 교섭단체는 국회와 달리 지방의회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의회가 계속되면 견제권한의 약화로 지방자치단체의 전횡을 막을 수 없게 된다. 불완전한 지방자치는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게 된다.

 

지방의회 의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지방의회법 제정 등 지방의회 권한 및 위상 강화를 위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

 

지방자치가 부활한 지 30년이 된다. 지방자치는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가 양 수레바퀴처럼 균형을 이루어야 발전할 수 있다

(참고무문헌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의회 후반기 대변인단 36-1차 논평내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