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배·분전반 화재 크게 늘어”…경기도소방, 주의 당부
상태바
“올 여름 배·분전반 화재 크게 늘어”…경기도소방, 주의 당부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0.08.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 배·분전반 등 화재 154건 발생…부상 6명, 재산피해 약 42억원 기록
- 이달초 집중호우로 배·분전반 등 화재 지난해 8월 대비 105.6% 증가
○ 우천시 빗물 침입 등으로 인한 누전, 선간 단락, 트래킹 화재 빈번…주의 요구
분배전반,화재사진
분배전반,화재사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올 여름 배·분전반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0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형철)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10일까지 배전반, 분전반, 전산전력계 등 전기설비 화재는 총 154건 발생해 부상 6, 재산피해 약 42억여원 등의 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와 올해 화재를 분석할 결과, ·분전반 등 화재는 여름철인 3분기(7~9)에 집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이달 초 집중호우로 인해 81일부터 10일까지 열흘 동안에만 37건의 관련 화재가 발생, 작년 8월 한 달 발생한 18건을 훌쩍 뛰어넘었다.

화재 원인은 우천 시 빗물 침입으로 인한 누전, 선간 단락 화재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또한, 전선을 감싼 절연체 표면이 먼지나 수분 등으로 오염되거나 손상된 상태에서 전류가 흐르며 열과 빛이 발생하는 트래킹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는 평상시 전기에너지를 많이 사용하는 주택, 공장, 창고에서 많이 발생했으며, 화재 시 방화설비가 부족한 돈사, 계사, 농업용 비닐하우스 등이 피해규모가 매우 큰 것으로 분석됐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예방을 위해 분배·분전반 등 설비에 수분이나 먼지가 침투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전문기관을 통한 정기전 전기설비 점검과 함께 배·분전반 내부에 성능을 검증받은 자동소화장치를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용어설명

  • : 전력선으로부터 직접 전력을 공급받아 여러개의 분전반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장치
  • : 배전반으로부터 간선을 통해 전력을 공급받아 말단 부하로 전력을 공급하는 장치
  • (전기계량기) : 회로에 통과된 전력을 흐른 시간 동안 측정하고 기록하는 장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