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무주군 수해 구호물품 지원
상태바
의왕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무주군 수해 구호물품 지원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0.08.2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매도시 무주군에 쌀(10㎏) 50포, 라면 100박스 전달로 우의 다져
민주평통 무주 수해복구 구호물품 지원
민주평통 무주 수해복구 구호물품 지원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왕시협의회(회장 박근태)에서 20일 이번 장마로 수해를 입은 자매도시인 전라북도 무주군을 찾아 빠른 수해복구를 기원하며 구호품으로 쌀 50포와 라면 100상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무주군은 지난 2012년 의왕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매년 문화·관광·청소년 교류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도시이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왕시협의회 박근태 회장은민주평통 의왕시협의회에서 준비한 이번 구호물품이 코로나19로 어려운 국가적 재난시기에 집중호우로 더 큰 상심을 느꼈을 자매도시인 무주군민들의 재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을 전했다.

 

당초 의왕시는 수해복구를 위해 인력지원을 하겠다고 무주군 측에 전달했으나, 무주군에서는 수해로 인한 피해상황도 위급하지만 코로나19 감염자 0명의 청정도시 유지를 위해 감염병 예방과 방역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자체인력으로 복구에 총력을 다 하겠다는 의사표시에 따라 의왕시에서는 구호물품만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호물품 전달을 위해 무주군을 방문한 차정숙 의왕시 부시장은 자매도시인 무주군민들이 속히 생활에 안정을 찾길 바란다, “앞으로도 자매도시와의 상생을 위해 많은 노력과 활동을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무주군은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지난 7일부터 3일 동안 300mm가 넘는 집중호우와 초당 2,900톤까지 이어진 용담댐 방류로 인해 135.9ha의 농경지가 침수되고 산사태 43개소, 공공시설피해 99개소, 32가구 52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