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의왕·과천 예비후보 4인 공관위에 재심 청구
상태바
미래통합당 의왕·과천 예비후보 4인 공관위에 재심 청구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0.03.11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략공천은 민심 이반으로 필패 귀결
- 지역 민심 받들어 공정한 경선 후 보수지지세 결집으로 필승 결의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김상호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김상호

311일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4(권오규,김상호,신계용,한승주)11() 공천관리위원회의 의왕·과천 청년벨트 지정을 철회하고 예비후보들을 포함한 공정한 경선과정을 진행해달라는 재심청구를 공관위에 요구하였다.

 

의왕·과천 선거구는 지난 1일 미래통합당의 청년벨트 지정 직후부터 당원과 시민들의 집단 반발 및 항의가 지속되고 있다. 거대 양당의 전략공천 시도가 지역주민 의사를 외면한다는 불만이 팽배하다.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4인은 "의왕·과천 지역 민심이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에 이은 미래통합당의 청년벨트 지정으로 지역 기반 후보를 선택하자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어, 이대로 가면 패배는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며, "의왕·과천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경쟁력 갖춘 지역 후보를 공정한 경선을 통해 선발하고, 선발된 후보를 중심으로 보수지지세를 결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험지인 의왕·과천에서의 청년 전략 공천은 필패가 불가피하므로 지역에서 터를 닦고 준비해 온 이길 수 있는 후보를 공천하여 양당의 전략공천에 따른 반발 및 이탈 중인 지역 민심을 달래야 한다", "민주적 경선만이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지지를 이끌어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이들은 재심청구문을 미래통합당 공관위와 원내대표실에 전달하며, 재심 청구 불발 시 예비후보들의 개인적 선택에 대한 당 차원의 어떠한 불이익도 주어져서는 안 될 것은 물론 이번 선거 패배에 대한 모든 책임은 그릇된 판단을 한 공관위에 있다고 호소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