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신천지교회 교인으로 확인
상태바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신천지교회 교인으로 확인
  • 최윤호 기자
  • 승인 2020.02.1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교회 소재지인 과천시의 움직임
과천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김종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교회 교인으로 확인 되었다. 확진 판정자가 대구에 있는 교회 교인이지만, 과천에 있는 교인이 대구에 있는 교회 예배를 참석했기에 과천시는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다음은 과천시장 김종천이 밝힌 내용이다.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의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 교회 신도로 확인되었다.

과천의 신천지 교회에 대응방안 점검한 바, 과천 신천지 신도 중 대구교회 참석자는 2/9 5명, 2/16 1명이라 한다. 과천 신천지 교회 신도가 과천시민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과천 시내의 이마트 집회장, 제일쇼핑상가 사무실, 중앙동 교육관을 잠정 폐쇄하기로 했다.

그리고 신천지 측에 희석용 살균제 650L 2통, 분무용 살균제 500ml5개를 지원하고, 분무기 1대를 대여하였다.

관내로 감영병이 전파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편 과천시 추가 발표에 의하면 대구를 방문한 과천신천지교회 교인 5명중 1명이 과천시민이라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